MACHINERY
SPECIAL THEME
 
홈으로이메일사이트맵
 
M&T MAGAZINE
국내외 기계산업 및 최신 기술의 동향과 발전방향을 심층적으로 진단한다
HOME > 월간MACHINERY > SPECIAL THEME

그 기업엔 무언가 특별한 것이 있다.

 

소재·부품·장비 제조 중소기업의 기술수준

중소기업중앙회가 일본의 수출규제조치 등으로 인한 국내산업의 불확실성 증가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1,002개의 소재·부품 및 생산설비 제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「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 기술 구현수준 및 기술개발 관련 애로조사」 결과를 발표했다. 주요 조사결과를 살펴보면, 경쟁국가(기업) 및 경쟁기업의 기술수준을 100으로 했을 때 응답기업이 자체적으로 판단한 기술구현 수준은 평균 89.0%인 것으로 조사됐다.

자료 : 중소기업중앙회,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 기술 구현수준 및 기술개발 관련 애로조사

 

기술개발은 얼마나 하고 있나

우선 이번 조사의 조사대상은 소재·부품 및 그 생산설비의 제조를 주된 사업으로 영위하는 기업이다. 이 조사에 참여한 중소기업 수는 1,002개사였다.

소재·부품·장비 중소기업의 주요 납품(판매)처로는 ‘국내 중소/중견기업’이 73.7%로 가장 높았으며, 그 다음으로는 ‘국내 대기업’(41.1%), ‘수출’(19.2%), ‘정부/지자체/공공기관’(7.9%)순으로 조사됐다.

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종사자 규모가 작을수록 ‘국내 중소/중견기업(1~19인 80.7%)’, 종사자 규모가 클수록 ‘국내 대기업(100인 이상 66.3%)’, ‘수출(40~99인 28.3%)’의 응답이 높게 나오는 특징을 보였다.

현재 기술개발중인 제품 현황으로는 ‘개발 중인 제품이 있다’가 50.7%였다. 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종사자 규모가 클수록 ‘개발 중인 제품이 있다’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. 품목분류별로는 ‘개발 중인 제품이 있다’에서 ‘부품’ 중소기업 53.8%, ‘장비’ 중소기업 56.3%, ‘소재’ 중소기업 42.9%의 순으로 조사되어, ‘부품’ 중소기업의 ‘개발 중인 제품’ 비율이 가장 높았다.

기술개발 진행 단계로는 ‘기술개발 진행 중’이 66.9%로 가장 높았으며, ‘기술개발 계획 중’은  4.3%로 가장 낮게 조사됐다. 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‘40~99인’에서 ‘기술개발 진행 중’이 70.6%로 가장 높게 조사되었으며, ‘20~39인’에서는 ‘기술개발 진행 중 개발완료 후 성능시험, 판로개척 추진 중’이 32.3%로 상대적으로 높게 조사됐다.

품목분류별로는 ‘기술개발 진행 중’은 ‘장비’ 중소기업에서 70.1%로 가장 높게 조사되었으며, ‘부품’ 중소기업은 ‘기술개발 진행 중 개발완료 후 성능시험, 판로개척 추진 중’이 31.0%로 상대적으로 높았다. 현재 기술개발 진행 중인 기업의 기술개발 진행 정도는 평균 58.2%이고, 기술개발 진행 정도가 75% 이상인 기업은 약 27.4%였다. 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‘1~19인’에서 기술개발 진행정도가 ‘75% 이상’인 기업 31.3%로 가장 높았으며, ‘100인 이상’이 15.2%로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.

품목분류별로는 기술개발 진행정도가 ‘75% 이상’은 ‘장비’ 중소기업에서 32.5%로 가장 높았으며, 이는 ‘소재’ 중소기업의 응답 비율인 18.9%보다 13.6%p 높은 수치다.

 

해외 국가 대비 자사 기술력 및 가격 수준

국내 중소기업의 기술력 수준은 ‘미국’ 대비 85.3% 수준에 불과하였지만, ‘중국’ 대비 115.0%로 높은 수준으로 보였다. 또 국내 중소기업의 가격 수준은 ‘일본’ 대비 76.6% 수준이지만, ‘중국’ 대비 107.4%로 높은 수준을 보였다.   

기술력은 100% 이상이면 해당 국가 대비 기술력이 높음을 의미하고, 100% 미만이면 낮음을 의미한다. 또 가격도 100% 이상이면 해당 국가 대비 가격이 높음을 의미하고, 100% 미만이면 낮음을 의미한다.

 

제품 개발 완료 및 상용화에 소요되는 시간

제품 개발 완료 및 상용화에 소요되는 시간으로는 ‘6개월~1년 이내’가 34.1%로 가장 높았으며, ‘5년 이상’은 1.8%로 가장 낮았다. 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‘100인 이상’에서 ‘6개월~1년 이내’의 응답이 24.6%로 상대적으로 높았으며, ‘40~99인’에서 ‘1~3년 이내’의 응답이 35.6%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.

기업의 기술개발 완료 후 납품(판매)처 결정 여부로는 ‘협의 및 납품계획 수립 완료’가 59.1%로 높았으며, 그 다음으로는 ‘협의 진행 중’(20.5%), ‘납품/판매처 미정’(20.3%) 순이었다. 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종사자 규모가 클수록 ‘협의 및 납품계획 수립 완료(100인 이상 69.6%)’, 종사자 규모가 작을수록 ‘납품/판매처 미정(1~19인 21.1%)’의 응답이 높게 나오는 특징을 보였다. 품목분류별로 ‘장비’ 중소기업은 다른 품목분류보다 ‘협의 진행 중’의 응답 비율이 24.8%로 상대적으로 높았으며, ‘소재’ 중소기업은 ‘납품/판매처 미정’이 23.8%로 상대적으로 높았다.

 

기술개발 완료 후 납품(판매)처 결정 여부

기업의 기술개발 완료 후 납품(판매)처 결정 여부로는 ‘협의 및 납품계획 수립 완료’가 59.1%로 높았으며, 그 다음으로는 ‘협의 진행 중’(20.5%), ‘납품/판매처 미정’(20.3%) 순이었다.

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종사자 규모가 클수록 ‘협의 및 납품계획 수립 완료(100인 이상 69.6%)’, 종사자 규모가 작을수록 ‘납품/판매처 미정(1~19인 21.1%)’의 응답이 높게 나오는 특징을 보였다.

품목분류별로 ‘장비’ 중소기업은 다른 품목분류보다 ‘협의 진행 중’의 응답 비율이 24.8%로 상대적으로 높았으며, ‘소재’ 중소기업은 ‘납품/판매처 미정’이 23.8%로 상대적으로 높았다.

기업의 납품(판매)처 발굴 시 애로사항으로는 ‘제품성능 검증을 위한 신뢰성 확보’가 23.4%로 가장 높았으며, 그 다음으로는 ‘수요처가 기존 거래처 변경을 기피’(21.9%), ‘수요기업 및 담당자에 대한 설명기회가 없음’(16.1%) 순이었다. 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‘20~39인’에서 ‘수요처가 기존 거래처 변경을 기피(21.9%)’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.

 

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사업과 관련하여

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사업 인지 여부로는 ‘알고 있다’가 35.4%로 조사됐다. 소재지별로는 ‘수도권’의 ‘알고 있다’ 응답은 37.4%로, ‘지방’의 34.0%보다 3.4%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 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종사자 규모가 클수록 ‘알고 있다(100인 이상 42.1%)’의 응답이 높게 나오는 특징을 보였다.

품목분류별로는 ‘알고 있다’는 ‘부품’ 중소기업 40.6%, ‘장비’ 중소기업 35.1%, ‘소재’ 중소기업 28.5%의 순으로 조사되어, ‘부품’ 중소기업의 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사업의 인지도가 가장 높았다.

기업의 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사업 참여 경험은 ‘참여 의사가 없다’가 48.3%로 가장 높았으며, 그 다음으로는 ‘참여 경험이 있다’(30.9%), ‘참여를 희망하였으나 탈락하였다’(20.8%) 순으로 조사됐다. 소재지별로는 ‘수도권’의 ‘참여 경험’은 32.1%로 ‘지방’(29.9%)보다 2.2%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

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종사자 규모가 클수록 ‘참여 경험이 있다(100인 이상 70.0%)’의 응답이 높게 나오는 특징을 보였다.

 

기업의 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 후 수요기업의 실제 구매 물량으로는 ‘개발 후 지속적 구매로 연결’이 58.2%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. 소재지별로는 ‘수도권’의 ‘구매로 연결되지 못함’의 응답 비율은 35.3%로 ‘지방’(23.7%)의 응답 비율보다 11.6%p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. 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‘1~19인’에서 ‘구매로 연결되지 못함’(45.5%)의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고, 품목분류별로는 ‘장비’에서 중소기업이 ‘구매로 연결되지 못함’(47.1%)의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.

기업의 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사업의 활성화를 위한 개선방안으로 ‘자금지원, 개발분야 등 지원범위 확대’가 31.7%로 가장 높았으며, 그 다음으로는 ‘수요-공급기업 구매정보 포털 활성화’(16.5%), ‘기존 대기업 협력회사 이외 참여대상 확대’(14.1%) 순이었다.

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종사가 규모가 클수록 ‘수요-공급기업 구매정보 포털 활성화(100인 이상 22.1%)’, ‘신뢰성평가 인프라 구축 확대 및 지원 강화(100인 이상 16.8%)’, ‘지속적인 성능향상의 지원방안 마련(100인 이상 10.5%)’의 응답이 높게 나오는 특징을 보였다.

 

과거 R&D사업 수행 시 개발 방식

기업의 과거 R&D사업 수행 시 개발 방식으로는 ‘자체 전문연구 인력을 활용’이 82.3%로 가장 높았으며, 그 다음으로는 ‘산학연 협력 개발’(20.6%), ‘국내 중소, 중견, 대기업 등과의 공동 개발’(17.5%) 순이었다.

품목분류별로는 ‘소재’ 중소기업은 ‘자체 전문연구 인력을 활용’이 85.6%로 가장 높게 조사되었으며, ‘부품’ 중소기업은 ‘산학연 협력 개발’, ‘국내 중소, 중견, 대기업 등과의 공동 개발’이 각각 22.6%, 21.0%로 상대적으로 높게 조사됐다.

기업의 과거 기술개발 방식 추진 시 애로사항으로는 ‘장비, 시설 등 투자비용’이 52.7%로 가장 높았으며, 그 다음으로는 ‘우수 연구/개발인력의 확보’(20.7%), ‘성능, 단가 등에서의 우위 확보’(6.5%), ‘수요기업의 기존거래처 등 진입장벽’(4.4%) 순으로 조사됐다.

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‘20~39인’에서 ‘장비, 시설 등 투자비용’ 응답이 54.7%로 상대적으로 높았으며, ‘100인 이상’에서 ‘우수 연구/개발인력의 확보’(26.3%), ‘성능, 단가 등에서의 우위 확보’(9.5%)응답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.

 

소재·부품·장비 분야의 국산화를 위해 필요한 정부 정책

소재·부품·장비 분야의 국산화를 위해 필요한 정부 정책으로는 ‘장기적 투자를 통한 원천기술 확보’가 33.2%로 가장 높았으며, 그 다음으로는 ‘해외, 국내 대체품목, 기술거래 등 정보제공’(20.2%), ‘기술수요/공급업체를 연계한 상생협력 기술개발 강화’(17.5%) 순이었다.

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‘100인 이상’에서 ‘해외, 국내 대체품목, 기술거래 등 정보제공’ 응답이 24.2%로 상대적으로 높았으며, ‘20~39인’에서 ‘기술수요/공급업체를 연계한 상생협력 기술개발 강화’ 응답이 22.7%로 상대적으로 높게 조사됐다.

기업의 기술개발에 영향을 주는 애로사항으로는 ‘금융세제’가 34.1%로 가장 높았으며, 그 다음으로는 ‘노동 및 인력’(27.8%), ‘생산’(11.8%), ‘환경’(7.3%)의 순으로 조사됐다. 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종사자 규모가 클수록 ‘환경(100인 이상 11.6)’, ‘산업안전(100인 이상 6.3%)’의 응답이 높았으며, 종사자 규모가 작을수록 ‘금융세제(1~19인 37.0%)’, ‘노동 및 인력(1~19인 28.6%)’의 응답이 높게 나오는 특징을 보였다.

기업의 과거 기술개발 방식 추진 시 애로사항 내용으로는 ‘금융세제’에서 ‘대출관련(금리, 한도 등) 문제’(34.5%), ‘생산’에서 ‘인허가 문제’(53.4%), ‘산업안전’에서 ‘규제의 개선’(47.1%), ‘환경’에서 ‘규제가 심함’(73.5%), ‘노동 및 인력’에서 ‘인력확보 한계 및 채용의 어려움’(40.5%)의 응답이 가장 높게 조사됐다.

 

일본 수출규제 강화조치 관련 정책적 대응방향

일본 수출규제 강화조치 관련 정책적 대응방향으로는 ‘상생협력 기술개발 확대 등을 통한 경쟁력강화’가 44.1%로 가장 높았으며, 그 다음으로는 ‘국내외 제품수급정보, 거래처 발굴 및 매칭 지원’(25.1%), ‘냉정한 외교적 해법 요청’(13.4%)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. 기업의 종사자 규모별로는 종사자 규모가 클수록 ‘상생협력 기술개발 확대 등을 통한 경쟁력 강화(100인 이상 55.8%)’의 응답이 높았으며, 종사자 규모가 작을수록 ‘냉정한 외교적 해법 요청(1~19인 이상 15.3%)’의 응답이 높게 나오는 특징을 보였다.

기업의 R&D 분야의 개선 및 지원 확대 희망 내용으로는 ‘자금지원 확대’가 29.9%로 가장 높았으며, 그 다음으로는 ‘세제지원 확대’(8.3%), ‘규제 축소’(8.3%), ‘기술지원 필요’(8.3%), ‘인력 지원 확대’(7.8%) 순으로 조사됐다.